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47

고통과 죽음을 넘어선 위빳사나

조회 수 819 추천 수 0 2015.07.05 05:28:10

  사왓티에 띳사라는 대갓집 아들이 있었다. 그는 4천만의 황금을 버리고 출가하여 마을 없는 숲에 머물렀다. 그의 동생의 아내(弟嫂)가 “가서 그를 죽이라”면서 오백 명의 도적들을 보냈다. 그들은 가서 장로를 포위하고 앉았다. 장로가 물었다.

  “청신사들이여, 왜 왔는가?”

  “당신을 죽이기 위해서 왔소”

   “청신사들이여, 나를 믿고 하루 밤만 지난 뒤 죽이시오”

   “사문이여, 이런 곳에서 어떻게 당신을 믿을 수 있겠소?”

   장로는 큰 돌을 들어 자신의 무릎을 잘라버리고는 “청신사들이여, 이제 믿을 수 있겠소?”라고 물었다. 그들은 물러나 경행처의 끝에 가서 불을 피우고 앉아있었다. 장로는 고통스런 느낌을 누그러뜨리고 [자신의] 계행을 반조하고 청정한 계행에 의지하여 희열과 기쁨을 일으켰다. 그런 다음 순서대로 위빳사나를 증장시켜 삼경에[3~6시에] 사문의 법을 성취하여 여명이 틀무렵에 아라한과를 얻고서 다음의 감흥어를 읊었다. 87


    ‘두 다리를 잘라 그대들에게 보여주리라.

    애욕을 가진 채 죽는 것이 실로 걱정스럽고 부끄럽구나.’

    이렇게 생각하면서 있는 그대로를 통찰(內觀=위빳사나)하여

    여명이 틀 무렵 마침내 아라한과를 증득하였노라.                                   88


<<네 가지 마음챙기는 공부>>(초기불전연구원): 87-88


 

   There lived Tissa, a verable monk from a rich family who renounced his wealth of forty million gold. He stayed in a secluded forest without any village nearby. His younger brother's wife ordered five hundred thieves to kill him. The thieves came and surrounded him. He asked,

   “Laymen, why have you come her?”

   “To kill you.”

   “Laymen, please trust me and kill me after this night.”

   “How can we trust you here?”

   The venerable monk lifted a big stone and cut his two legs under his laps.

   “Can you trust me now?” he said.

   The thieves sat down at the end of the walking lane which used to be used for walking meditation.

Tissa relaxed his pain, and reflecting how he had kept his precepts, joy and happiness appeared. Step by step he practiced vipassana. He attained arahatship around day break. He sang with an exclamation like this:


'I will show you by cutting two legs.

I'm deeply worried about and ashamed of dying with the sensual desire.'

Thinking so, I had seen through what is.

Around daybreak finally I attained arahatshi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의식의 중심 이동 해공 2016-01-19 1008
46 발끝치기 [1] 해공 2016-01-17 895
45 걷기 명상의 한 방법 해공 2016-01-16 814
44 이쁜 얼굴이 시야에서 사라지는데도 그 잔상이 가슴 앞에 남는다 해공 2016-01-11 626
43 탐진치(貪瞋痴): 번뇌(煩惱)와 무기(無記) 해공 2016-01-03 731
42 시각의 독재와 촉감의 회복 해공 2016-01-02 571
41 석존의 좌선과 경행(walking meditation) 해공 2015-08-03 851
40 크기는 관념이다: Turnbull의 문화인류학적 심리학적 보고서 해공 2015-08-03 919
39 승마 file 해공 2015-07-22 811
38 빠라맛타와 빤냣띠 해공 2015-07-20 934
37 심장토대(the heart) 해공 2015-07-05 777
» 고통과 죽음을 넘어선 위빳사나 해공 2015-07-05 819
35 장례식 해공 2015-07-05 794
34 위빳사나수행사: 위숟디막가&아비담맛타상가하 해공 2015-05-17 989
33 순룬 사야도 센터의 교재 영역본과 전기 file 해공 2015-04-26 952
32 순룬 사야도: 정준영 교수의 강의 기사 해공 2015-04-08 981
31 순룬 사야도: The Yogi & Vipassana file 해공 2015-04-04 1030
30 아비담마와 위빳사나 수행의 역사: 빠띠삼비다막가 file 해공 2015-03-29 1805
29 순룬 사야도 수행센터 기사 [1] 해공 2015-03-24 2285
28 순룬의 마음챙김 계발 [1] 해공 2015-03-24 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