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47

석존의 좌선과 경행(walking meditation)

조회 수 835 추천 수 0 2015.08.03 21:57:05

4.30. “뿍꾸사여, 한때 나는 아뚜마에서 탈곡장에 머물렀다. 그러던 어느 때에 비가 억수같이 내리고 비가 콸콸 쏟아지고 번개가 치고 천둥소리가 요란하였으며 탈곡장에서 농부 두 사람과 황소 네 마리가 벼락에 맞아 죽었다. 뿍꾸사여, 그러자 아뚜마의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농부 두 사람이 죽고 황소 네 마리가 죽은 곳으로 갔다.”

 

4.31. “뿍꾸사여, 그 무렵에 나는 탈곡장의 문밖으로 나와 노지에서 경행을 하고 있었다. 뿍꾸사여, 그러자 어떤 사람이 많은 사람들의 무리로부터 나와서 나에게로 다가왔다. 와서는 나에게 절을 올리고 한 곁에 섰다. 뿍꾸사여, 나는 한 곁에 선 그 사람에게 이렇게 말했다.”

 

4.32. “‘여보게, 왜 많은 사람들의 무리가 여기 모였는가?’

‘세존이시여, 여기에 비가 억수같이 내리고 비가 콸콸 쏟아지고 번개가 치고 천둥소리가 요란하였으며 탈곡장에서 농부 두 사람과 황소 네 마리가 벼락에 맞아서 죽었습니다. 그래서 저 많은 사람들의 무리가 여기 모인 것입니다. 세존이시여, 그런데 세존께서는 어디에 계셨습니까?’

‘여보게, 바로 여기 있었다네.’

‘세존이시여, 그런데 보지 못하셨단 말입니까?’

‘여보게, 나는 보지 못하였다네.’

‘세존이시여, 그렇다면 소리도 듣지 못하셨습니까?’

‘여보게, 나는 소리도 듣지 못하였네.’

‘세존이시여, 그러면 잠드셨습니까?’

‘여보게, 나는 잠들지 않았네.’

‘세존이시여, 그러면 인식을 가지고 계셨습니까?’

‘여보게, 그렇다네.’

‘세존이시여, 그런 세존께서는 참으로 인식을 가지고 있고 깨어 있으면서도 비가 억수같이 내리고 비가 콸콸 쏟아지고 번개가 치고 천둥소리가 요란한데도 그것을 보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셨단 말입니까?’

‘여보게, 그렇다네.’”

 

4.33. “뿍꾸사여, 그러자 그 사람에게 이런 생각이 들었다. ‘출가자들은 참으로 고요하게 머무르니 참으로 경이롭고 참으로 놀랍구나. 여기서 인식을 가지고 있고 깨어 있으면서도 비가 억수같이 내리고 비가 콸콸 쏟아지고 번개가 치고 천둥소리가 요란한 것을 보지도 못하고 소리를 듣지도 못하는구나.’라고. 이와 같이 그는 나에게 청정한 믿음을 크게 표시한 뒤 떠났다.”


             디가 니까야     16. 대반열반경(大般涅槃經) (초기불전연구원)

              * '포행'을 '경행'으로 바꾼 것 외에는 다 각묵 스님 번역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의식의 중심 이동 해공 2016-01-19 981
46 발끝치기 [1] 해공 2016-01-17 851
45 걷기 명상의 한 방법 해공 2016-01-16 783
44 이쁜 얼굴이 시야에서 사라지는데도 그 잔상이 가슴 앞에 남는다 해공 2016-01-11 610
43 탐진치(貪瞋痴): 번뇌(煩惱)와 무기(無記) 해공 2016-01-03 707
42 시각의 독재와 촉감의 회복 해공 2016-01-02 559
» 석존의 좌선과 경행(walking meditation) 해공 2015-08-03 835
40 크기는 관념이다: Turnbull의 문화인류학적 심리학적 보고서 해공 2015-08-03 901
39 승마 file 해공 2015-07-22 796
38 빠라맛타와 빤냣띠 해공 2015-07-20 899
37 심장토대(the heart) 해공 2015-07-05 757
36 고통과 죽음을 넘어선 위빳사나 해공 2015-07-05 797
35 장례식 해공 2015-07-05 769
34 위빳사나수행사: 위숟디막가&아비담맛타상가하 해공 2015-05-17 977
33 순룬 사야도 센터의 교재 영역본과 전기 file 해공 2015-04-26 936
32 순룬 사야도: 정준영 교수의 강의 기사 해공 2015-04-08 956
31 순룬 사야도: The Yogi & Vipassana file 해공 2015-04-04 1002
30 아비담마와 위빳사나 수행의 역사: 빠띠삼비다막가 file 해공 2015-03-29 1773
29 순룬 사야도 수행센터 기사 [1] 해공 2015-03-24 2220
28 순룬의 마음챙김 계발 [1] 해공 2015-03-24 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