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47

   NVC[비폭력대화] 모임에 가는 길이었다. 왼발이 나갈 때 ‘left’, 오른발이 나갈 때 ‘right’라고 속으로 이름 붙이면서 발의 촉감에 몰입되어 있었다. 산울림 소극장 앞을 지나는데, 시야에 젊은 남녀가 걸어가는 게 보였다. 오른쪽에 서있던 여자가 걸어가면서 고개를 왼쪽으로 돌려 남자를 보았다. 쌍거풀을 한 듯한 그 여자의 얼굴이 귀엽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매력적으로 보인 그 순간, 시야에서 사라지는 그 여자의 얼굴의 잔상이, 마치 영화 필름의 3개의 커트처럼, 가슴 앞에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차례로 중첩되며 명멸하는 정지화면으로 탁탁탁 지나가면서 사라졌다. 다시 걸음의 ‘left,’ ‘right’로 돌아와서 걷다가 잠시 멈춰 서서, 추운 날씨에 손이 시림에도, 날짜와 시간이 자동 기록되는 갤럭시 S4의 네이버 메모장을 열어 이렇게 기록했다.

 

이쁜 얼굴이 시야에서 사라지는데도 그 잔상이 가슴 앞에 남는다.

2016.01.10.15:4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의식의 중심 이동 해공 2016-01-19 1009
46 발끝치기 [1] 해공 2016-01-17 896
45 걷기 명상의 한 방법 해공 2016-01-16 815
» 이쁜 얼굴이 시야에서 사라지는데도 그 잔상이 가슴 앞에 남는다 해공 2016-01-11 627
43 탐진치(貪瞋痴): 번뇌(煩惱)와 무기(無記) 해공 2016-01-03 732
42 시각의 독재와 촉감의 회복 해공 2016-01-02 572
41 석존의 좌선과 경행(walking meditation) 해공 2015-08-03 852
40 크기는 관념이다: Turnbull의 문화인류학적 심리학적 보고서 해공 2015-08-03 920
39 승마 file 해공 2015-07-22 813
38 빠라맛타와 빤냣띠 해공 2015-07-20 937
37 심장토대(the heart) 해공 2015-07-05 780
36 고통과 죽음을 넘어선 위빳사나 해공 2015-07-05 821
35 장례식 해공 2015-07-05 796
34 위빳사나수행사: 위숟디막가&아비담맛타상가하 해공 2015-05-17 991
33 순룬 사야도 센터의 교재 영역본과 전기 file 해공 2015-04-26 955
32 순룬 사야도: 정준영 교수의 강의 기사 해공 2015-04-08 983
31 순룬 사야도: The Yogi & Vipassana file 해공 2015-04-04 1032
30 아비담마와 위빳사나 수행의 역사: 빠띠삼비다막가 file 해공 2015-03-29 1807
29 순룬 사야도 수행센터 기사 [1] 해공 2015-03-24 2287
28 순룬의 마음챙김 계발 [1] 해공 2015-03-24 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