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10
행사명 : 토요명상모임 
날짜 : 2013-09-28 
장소 : 목동 하타요가 

한바다님이 말씀하셨고, 나는 이렇게 들었다.

 

오늘은 먼저 질문을 해 보겠다.

 

엄청나게 덥다가 갑자기 시원해지니까 느낌이 어떤가?

- 좋습니다.

좋다는 느낌은 어떻게 생기는 걸까?

두 가지이다.

(1) 하나는 원래부터 좋은 거다. 이건 우리가 알 수가 없다. (절대적인 좋음)

(2) 또 하나는 안 좋은 것과 비교해서 좋은 것이다. 상대적인 좋음이다.

 

우리가 안 좋은 데 있다가 상황이 변할 때 좋다는 마음이 일어난다.

실제로 우리 내면에는 좋은 게 있다. 그런데 우리가 그 좋은 걸 모른다.

그러므로 이 상대적인 좋음을 통해 알 수 있다.

그 순간에 비교를 통해 좋다는 마음이 살아나는 거다.

 

명상을 배운다는 것은

명상을 왜 하는가? 목적이 뭔가?

- 잡다한 생각을 멈추고

- 생각 너머에 세계가 있다고 하니까그걸 만나보려고 합니다.

 

생각의 세계를 the known, 생각너머의 세계를 the unknown이라고 한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The unknown은 인식너머의 세계, 즉 너희는 모른다는 거다.

생각은 몇 개인가?

생각은 수 없이 많다. 이 생각을 없애려고들 하는데 사실 없앨 수가 없다.

하나를 없애면 하나가 또 생긴다. 수도 없이 많이 생긴다.

명상은 그 생각이 아니라, 생각하는 자가 누구인지를 찾기 위해 하는 것이다.

바로 여러분 자신을 찾기 위해 하는 것이다.

쿤달리니가 올라와도 쿤달리니를 겪고 있는 나 가 있는데 이 의문은 안 없어진다.

그게 마지막 쿤달리니인데, 스스로 아무리 노력해도 안 일어나는 단계이다.

이것이 여러분에게는 unknown이다.

 

명상은, 깨달음은 일반적인 학문과 다르다.

일반적인 학문은 생각을 통해서 알게 된다.

하지만 깨달음은 unknown의 세계를 통해 완성된다.

서양에서도 이 unknown의 세계를 추구한 사람이 있었다.

추구하고 이야기하다가 죽은 사람이 있었다. 바로 소크라테스다.

내가 볼 때 소크라테스는 완전히 깨달은 건 아니었다. 하지만 깨달음에 근접했다.

그는 내면에 다이몬(Daimon)이 있었다.

이 다이몬이라는 것이 나중에 기독교에서는 데몬(Demon,악마)로 왜곡되었는데...

사실은 자기 내면에 있는 신성한 소리를 말한다.

소크라테스는 내면에서 항상 신성한 소리를 들은 것이다.

무언가를 하려면 '하지 마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었다.

그는 왜 죽었을까?

바로 다이몬의 소리 때문이다.

죽으려고 작정하고 떠들었다. 변론할 때.

내가 잘못했소 했으면 안 죽었을 거다.

왜냐하면 투표도 근소한 차이로 졌다.

1차 투표로 무죄냐 유죄냐를 가린 후

다시 2차 투표로 형량을 결정하는 건데

재판 내내 소크라테스는 마치 죽음을 원하는 사람처럼 대담하고 꼿꼿했다.

다이몬의 소리가 죽는 걸 마다하지 않았던 거다.

죽지마라 했으면 그렇게 안했을 텐데 아무 소리도 안 들린 거다.

그래서 죽어도 되나보다 그리고 죽은 거다.

이 사람은 자기 내면의 신령한 소리, 가슴의 소리를 100% 신뢰한 거다.

신뢰한 나머지 죽음에 대해서도 초연했던 거다.

다른 사람들에게

당신들은 어리석게도 죽음을 가장 나쁜 것으로 여기지만 실제로 그것이 무언지는 모른다

알지 못하는 것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좋은 것일 수 있다.”

그러다 죽었다.

그래도 안에서는 아무 반대소리가 안 들렸으므로.

그래서 죽음 속으로 갔다. unknown 속으로!

 

그런데...

명상의 최종 목적은...

미안하지만

현실로 돌아와서 잘 사는 거다.

답을 알고 시작해야 한다.

참 잘 사는 거다. 참 재밌게 사는 것. 이게 최종 목적이다.

(to be continued)


profile

순명

October 01, 2013
*.20.180.133

뒤죽박죽된 머릿 속을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쵝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 가슴열림에 대하여 창화 2014-04-26 2874
9 붓다요가에 대하여 [1] 창화 2014-04-26 2789
8 삶은 영원한 현재 [6] 창화 2013-10-15 5279
7 명상의 최종 목적은 현실로 돌아와 참 재미... [2] 창화 2013-10-01 5143
» 생각너머(unknown)의 세계를 추구한 소크라테스 [1] 창화 2013-10-01 4796
5 삶 속의 명상 (2013.9.14 토요명상모임에서) [6] 창화 2013-09-24 7688
4 탐구하는 가운데 정수를 만난다 (2013.6.29 ... [2] 창화 2013-08-30 8799
3 묻다 보면 변화가 일어난다 (2013.6.22 토요... [1] 창화 2013-08-30 7988
2 존재의 언어, 행위의 언어 (2013.6.22 토요... [1] 창화 2013-08-27 9100
1 코어에너지를 만나려면 (2013.7.13 토요명상... [2] 창화 2013-08-26 8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