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109

 

한동안 마음을 들고 이리 저리 헤메 다녔다.

마음의 고로 부터는 많이 자유로워졌는데

현실, 물질적인 상황앞에서는

여전히 속수무책인 내가 있었다.

한동안 집중하다보니 오랜기간 외면하고

저항하며 삭제된 일상의 마음들이 처음 그자리에

그대로 있음을 발견한다.

 

일상의 평화와 조화는 균형감인데

자신이 원하는 것을 자신이 좋아하는 방법으로만

이루고 싶어했던 자기중심적이고

편협한 인식과 태도를 만나게 되었다.

 

예를 들어 개인적으로 학교다닐 때 주입식 암기과목을

극단적으로 싫어했던 결과를 마주하게 되면서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태도는 사소한 부분까지

뿌리가 깊음을 알아차린다.

예전에 부동산 일을하면서 영업은 잘하는데

물론 자격이 없지만 서류실무는 영 낯설었던 전과가 있다.

암기공부가 싫었으니 당연히 자격증을 준비할 생각도 못했고

아예 싫어했었다. 결국 몇년하다 그만 두었다.

웃기지만 이런 비슷한 경우들이

자신의 생활 전반 곳곳에서 드러나고

결과는 생활 전면에 실재하는 상황으로 겪을 수 밖에 없었다.

 

오랜기간 자신의 경향과 취향에 맞게 살았나보다.

그렇게 외면했던 것들을 지금 이렇게 마주하는걸 보면..

이제 그동안 싫어하고 외면했던 시간 속으로

들어가려 한다.

 

여전히 눈부시게 환한 가을 햇살아래.....().....*^^*

 

 

 

 

 


profile

[레벨:7]폐마예인

September 26, 2012
*.44.69.63

사랑은 치유를 낳고,

고통은 지혜를 낳는 다는 말씀이 절절한 지점이네요~

profile

[레벨:7]폐마예인

September 26, 2012
*.44.69.63

좋아하는 마음이나 싫어하는 마음이나

어차피 한마음인데 둘로 나누는 선택하는 마음 덕분에

늘 원점으로 돌아 오는 결과를 발견합니다.

좋아하는 마음도 싫어하는 마음도 알아차리고

있는 그대로 통과하다 보면 언젠가 분열되지 않은

통합된 마음을 만나겠지요~

그동안 분열된 마음을 회수하는 자성의 시간으로

빛나는 가을를 살겠습니다....()*....

profile

[레벨:3]금강

October 06, 2012
*.234.221.129

또다시 회수하시려고요 그데로 강물처럼 흘러보내시지않구요 어차피 둘다 손님인것을 알아차렸는데 ~ ㅋㅋ 그져 빛나는 가을햇살을 비쳐주소서 예인님의 고운 마음자락에~
profile

[레벨:3]금강

October 06, 2012
*.234.221.129

예인님! 맴은 많이 자유로워지신거같은데 몸이 허하신건 아닌지~
예인님글을 읽고 댓글적는데
몸이휘청하는 느낌들었어요!
약초놀이 좀더하셔야되는건~아닌지 우려되어 감히 얘기합니당, 왼쪽 무릎도 좀 안 좋으신거같구요.
첫째도건강! 둘째도건강!
사랑하는예인님! 건강하셔요!
profile

[레벨:7]폐마예인

October 11, 2012
*.44.69.63

고맙습니다.~

금강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1] [레벨:7]폐마예인 2017-03-26 950
108 처서.. [2] [레벨:7]폐마예인 2014-08-23 2694
107 기도...()... [레벨:7]폐마예인 2014-07-27 2159
106 오!~마니푸라 !!^^* [5] [레벨:7]폐마예인 2013-11-15 3387
105 늙은 호박의 사랑!~ [7] [레벨:7]폐마예인 2013-10-28 3070
104 순간에 살다. [3] [레벨:7]폐마예인 2013-10-17 2979
103 사막에서.. [1] [레벨:7]폐마예인 2013-10-03 2850
102 느낌!..마음과 몸의 언어~ [레벨:7]폐마예인 2013-09-19 2700
101 나무와 만나다~^^ [레벨:7]폐마예인 2013-09-19 2599
100 미움에 대한 명상.. [레벨:7]폐마예인 2013-09-14 2833
99 나를 잊게 하소서..().. [2] [레벨:7]폐마예인 2013-06-29 3048
98 5월의 편지... [레벨:7]폐마예인 2013-05-20 3332
97 조건없음의 향기.. [2] [레벨:7]폐마예인 2013-05-19 3381
96 하나와 둘이 아닌 분리.. [레벨:7]폐마예인 2012-12-20 4165
95 12월1일 겨울의 문턱에서 마음을 만나다. [2] [레벨:7]폐마예인 2012-12-01 8074
» 좋아하는 마음 그리고 싫어하는 마음.. [5] [레벨:7]폐마예인 2012-09-25 5417
93 절박함 혹은 절실함! [6] [레벨:7]폐마예인 2012-09-21 5496
92 존재하라! [8] [레벨:7]폐마예인 2012-09-02 5228
91 체험과 일상의 변화. [7] [레벨:7]폐마예인 2012-09-01 5143
90 이사를 하고.. [5] [레벨:7]폐마예인 2012-08-31 4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