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109

나를 잊게 하소서..()..

조회 수 3325 추천 수 0 2013.06.29 12:18:22

 

 

평생 꽃을 좋아했는데

향기, 칼라, 형태....생명력..

아름다움이라고  이해하고 있었다.

몇칠전 답답한 마음에 화훼시장에 들러

선인장 화분을 사왔다.

아기 주먹만한 몸체에 20cn가 넘는 꽃대가 올라와 있었다.

꽃대가 길어서 조심스레 창가 안전한 곳에 두고

틈틈히 눈맞춤을 했다.

오늘 아침

하얀색의 커다란 꽃이 향기를 날리고 있었다.

흡사 백회가 열리는 듯한 감동이 일어난다.

 

꽃이 아름다운 이유는 

나를 잊게 해준다는데 있었다.

나를 잊어버린..

평생을 아름다움에 눈멀었는데

그 까닭을 아침에 깨닫는다.

사람들이 성에 본능적으로 집착하는 이유도

알고 보면 절정의 순간에 자아가 탈락하기 때문이라는

내용을 본적이 있다.

 

나를 근간으로

나를 잊게하는 구조..

욕구와, 

욕구의 안정을 바라는 현재의식과

동시에

나를 잊을 수 있는 순간을 

매순간 무의식적으로 열망했던

삶의 진실...

 

꽃은

나를 잊으라 말하지 않고,

나를 잊게 한다.

 

신이시여!!

나를 잊게 하소서!

 

나를 잊게 하소서!!

 

 


profile

[레벨:5]순명

July 03, 2013
*.20.180.189

결코 닫힌 적이 없는 그 '문'을 열게 하소서...()....

profile

[레벨:7]폐마예인

July 07, 2013
*.122.11.250

열림을 구하니

닫힘을 경험합니다.

구하는 마음이 사라진 자리가

본래 자리임을 이해하면서도

아직 이르지 못한

푸르른 마음이 있습니다.

열리기 위해

닫혀야 하는 이치를 만나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1] [레벨:7]폐마예인 2017-03-26 1325
108 처서.. [2] [레벨:7]폐마예인 2014-08-23 3085
107 기도...()... [레벨:7]폐마예인 2014-07-27 2438
106 오!~마니푸라 !!^^* [5] [레벨:7]폐마예인 2013-11-15 3729
105 늙은 호박의 사랑!~ [7] [레벨:7]폐마예인 2013-10-28 3391
104 순간에 살다. [3] [레벨:7]폐마예인 2013-10-17 3348
103 사막에서.. [1] [레벨:7]폐마예인 2013-10-03 3248
102 느낌!..마음과 몸의 언어~ [레벨:7]폐마예인 2013-09-19 2966
101 나무와 만나다~^^ [레벨:7]폐마예인 2013-09-19 2841
100 미움에 대한 명상.. [레벨:7]폐마예인 2013-09-14 3103
» 나를 잊게 하소서..().. [2] [레벨:7]폐마예인 2013-06-29 3325
98 5월의 편지... [레벨:7]폐마예인 2013-05-20 3581
97 조건없음의 향기.. [2] [레벨:7]폐마예인 2013-05-19 3677
96 하나와 둘이 아닌 분리.. [레벨:7]폐마예인 2012-12-20 4393
95 12월1일 겨울의 문턱에서 마음을 만나다. [2] [레벨:7]폐마예인 2012-12-01 8476
94 좋아하는 마음 그리고 싫어하는 마음.. [5] [레벨:7]폐마예인 2012-09-25 5815
93 절박함 혹은 절실함! [6] [레벨:7]폐마예인 2012-09-21 5813
92 존재하라! [8] [레벨:7]폐마예인 2012-09-02 5584
91 체험과 일상의 변화. [7] [레벨:7]폐마예인 2012-09-01 5472
90 이사를 하고.. [5] [레벨:7]폐마예인 2012-08-31 5176